본문 바로가기

힙지로

을지로의 가치는 변하지 않는다 by 박찬일 쉐프 더보기 을지로가 요즘 뜨거워졌다. ‘힙’지로라는 별명도 붙었다. 특히 을지로3가 지역은 빅뱅 수준으로 끓고 있다. 골뱅이골목이 있어 예전부터 직장인들이 몰리기는 했지만, 이처럼 압도적인 모습은 없었다. 을지로에 유명 대기업이 속속 들어서고, 새로운 유행까지 몰려오면서 이 지역은 대격변의 시대를 맞았다. ‘도무송’, ‘오프셋’ 같은 정체불명의 인쇄 용어와 공가집 사이로 취향 가득한 가게들이 들어섰다. 심지어 고깃집조차 세련되어 얼핏 보면 카페처럼 보일 정도다. 아마도 인스타그램 피드와 블로그 콘텐츠에서 을지로가 차지하는 비율은 요 몇 년 사이 열 배는 넘게 증가했을 것이다. 대중은 새로운 것을 찾고, 특히 SNS는 이와 같은 쏠림 현상을 심화하는 데 일조한다. 벌써 을지로가 경리단길이나 가로수길처럼 되는 .. 더보기
을지로를 을지로답게 만드는 것들 더보기 을지로는 지역 내 다양한 물성이 뒤섞이며 독특한 양감을 완성한다.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이곳만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사람들은 미로 같은 골목을 찾는다. 그렇다면 과연 지금 이 순간, ‘을지로답다’라는 것은 무엇일까? 눈에 띄는 몇 가지 요소를 꼽아봤다. 을지로 Heritage 가게에 있어 간판은 아주 중요한 요소다. 가게를 상징하는 얼굴이자 고객을 가게 안으로 불러들이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대부분 간판이 눈에 잘 띄도록 애쓰기 마련이다. 하지만 을지로에서는 이 공식이 자주 깨진다. 문 닫은 가게의 옛 간판을 그대로 쓰는 것도 이곳에서는 더 이상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인쇄 골목 안에 자리한 철판 요리 전문점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는 그들의 업종과 상관없는 ‘디지털 마스터'라는 커다란 간.. 더보기
이토록 가깝고도 낯선, 을지로에서의 하루 가장 오래된 것과 가장 최신의 것이 공존하는 동네, 을지로. 이곳을 이야기할 때면 누군가는 레트로픙의 카페를, 또 다른 누군가는 인부들이 국밥을 들이켜는 노포를, 혹은 기계음이 가득한 인쇄 골목을 떠올리곤 한다. 이처럼 을지로가 지닌 다양한 풍경 속에는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서울의 낯선 얼굴이 숨어 있다. 언제부터인가 이 도시에 너무 익숙해져 버린 당신을 위해, 을지로에서의 짧은 여행을 제안한다. 12:00 pm 클래직 서울 중구 마른내로 62-1 허름한 외관과 불친절한 간판, 문을 열면 다른 세상처럼 펼쳐지는 감각적인 공간까지. 인쇄 골목 끝자락에 숨어 있는 카페 클래직은 요즘 사람들이 열광하는 ‘힙지로’의 필수 여건을 고루 갖춘 곳이다. 일반적인 카페들이 1층에 자리 잡는 것과 달리, 을지로에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