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button 신한카드공식블로그 search

[알쓸신카] 체크/신용카드에 있는 칩의 정체가 궁금하다면?

 

카드에 있는 칩의 정체


우리는 작은 카드 한 장으로 대부분의 생활을 영위해 갈 수 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사 먹고, 필요한 물건을 사고, 여행을 위해 항공권을 지르기도 합니다. 생활의 대부분을 손바닥만 한 작은 카드가 책임지고 있는 셈이죠. 그런데, 내 카드가 어떻게 생겼는지 자세히 살펴본 적이 있으신가요? 결제 정보 입력을 위해 카드 번호와 유효기간 CVC 번호는 자주 봤어도 카드 앞면에 붙은 작은 칩이 어떤 일을 하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겁니다. 알아두면 쓸모 있는 신기한 카드 이야기, 알쓸신카에서 칩의 정체를 밝혀드립니다. 


1. 내 금융 정보가 담긴 IC칩!

금융 정보가 들어있는 IC칩


신용/체크카드 왼쪽에 손톱만 한 칩의 정식 명칭은 `IC칩(직접회로 : Integrated Circuit)`입니다. 이 칩에는 암호화된 금융 정보가 저장되어 있습니다. 또한 ATM기에서 현금을 인출할 때 필요한 정보도 저장되어 있어, 별도로 현금카드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되죠.


2. 카드를 꽂으면 안전합니다.

카드 결제시 카드를 꽂는 것이 안전


언제부터인가 카드로 결제할 때, 단말기에 카드를 긁는 대신 ‘꽂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어떨 때는 점원이 손님에게 카드를 되돌려주면서 앞쪽에 있는 단말기에 직접 꽂아달라고 요청할 때도 있죠. 

이는 IC칩에 저장된 정보를 활용하기 위함입니다. 카드를 긁을 때 인식하는 마그네틱 선에도 결제 정보가 저장되어 있는데요. 이 기술은 개발된 지 오래되어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없을뿐더러 현재 기술로 쉽게 복제가 가능한 문제점이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발행되고 있는 모든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에는 IC칩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금융 정보 보호를 위해 정부는 카드 결제 방식을 ‘꽂는’ 방식으로 바꾸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3. 먼저 찍고 나중에 계산하면 편리합니다.

후불 교통카드 기능


요즘 신용/체크 카드는 대부분 후불교통카드 기능을 지원합니다. 그리고 이 기능을 지원하는 카드는 IC칩과 함께 RF(무선 주파수 : Radio Frequency)칩을 하나 더 가지고 있습니다. 외부로 드러나는 IC칩과 달리, RF칩은 카드 내부에 숨어 있습니다.

이 RF칩은 무선 주파수를 활용하여 물리적인 접촉 없이 정보를 주고받습니다. 그래서 단말기에 가져다 대면 현재의 위치와 이동 거리 등이 담긴 정보가 기록되고, 이는 카드를 발급한 금융기관에서 정산하여 카드 소유자에게 청구하게 됩니다. 만약 일정 기간마다 교통비를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면, 후불교통카드를 사용해보세요. 매월 카드 정산 시 교통비를 함께 정산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4. 카드 속 칩의 진화

카드 속 칩의 진화


미래에는 카드에 장착된 칩이 어떻게 변화할까요? 사실 우리는 이미 그 변화를 직접 경험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환경에서도 스마트폰으로 결제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죠.

휴대폰의 근거리 무선통신 기능인 NFC(Near Field Communication)를 활용하여 결제기에 휴대폰을 갖다 대기만 하면 결제가 가능해졌는데요. 최근 이 기술은 별도의 USIM칩도 필요 없는 HCE(Host Card Emulation) 방식으로 다시 진화하고 있습니다. 신한카드의 FAN 교통카드가 대표적 사례이지요. 앞으로 카드 결제가 얼마나 더 편리하게 발전할지 기대됩니다.

오늘의 ‘알쓸신카’, IC 카드 칩의 정체를 풀어본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다음에는 더 쓸모 있고 신기한 카드 이야기로 만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한카드 홈페이지 신한카드 홈페이지    |    블로그 운영방침

© 2016 SHINHANCARD